ARTIST

SSF와 함께하는 아티스트 소개
곽정선

국내 최정상의 오케스트라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수석 바수니스트 곽정선은 1996년 서울시향의 최연소 수석주자로 발탁되어 음악계에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었으며, 현재까지 그 정상의 자리를 이어 오고 있다.

그녀는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을 졸업한 후 도독하여 독일 슈투트가르트 국립음대 대학원을 졸업하였으며, 동아 음악콩쿠르 1위와 더불어 제2회 예음상(실내악부문/목관5중주)을 수상하였고 부산 음악콩쿠르 등 다수의 국내 콩쿠르에 입상하여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1995년 Stuttgart Wind Ensenble 단원으로서 오보이스트 잉고 고리츠키와 함께 독일 및 아일랜드 순회연주를 하였으며, 윤이상의 목관 8중주 ‘Octet for Woodwind’를 세계초연 했다. Junge Deutsch Philharmonie, Villa Musica Ensemble, Stuttgart Wind Ensenble의 단원으로서 유럽을 중심으로 활발한 연주활동을 펼쳤다.

귀국 후에는 서울시향을 비롯하여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서울챔버 오케스트라, 충남도립 오케스트라, 청주시향 등 국내 유수의 오케스트라와의 협연 및 다수의 독주회를 통해 활발한 연주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 예술의전당 실내악축제 초청연주, KBS FM 정오콘서트, 로댕 갤러리 연주회, 금호아트홀 초청 독주회 등 다수의 초청연주를 통해 관객과의 만남을 이어 나갔다.

실내악에 깊은 열정을 가지고 있는 그녀는 현재 세종목관쳄버앙상블 멤버로써 꾸준한 실내악연주를 이어나가고 있으며 외교통상부 해외파견 연주자로 선정되어 호주 순회연주를 한 바 있다. 또한 청소년을 위한 음악회를 개최하여 청소년들이 쉽게 목관실내악을 이해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2000년에는 ICM 국제 실내악 페스티벌에서 세계적인 바수니스트 Klaus Thunemann과 함께 실내악 연주를 가져 큰 호응을 얻기도 하였다.

TIMF 앙상블의 창단멤버로서 국내 무대와 독일 다름슈타트 현대음악 페스티벌, 폴란드 바르샤바 현대음악 페스티벌, 스페인 아르코 아트페어 초청연주 등 현대음악에도 남다른 관심을 가져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바수니스트로서 국내외 유수의 무대에서 실내악 및 현대음악앙상블 및 독주를 통해 현대음악 연주자로서도 활발한 연주를 가진 바 있다.

금호아트홀 챔버 뮤직 소사이어티 멤버로서도 활동했던 그녀는 2012년 뉴욕 링컨센터에서 성공적인 연주를 마쳤으며 2016년에는 Sony Music에서 풀랑크의 목관과 피아노를 위한 실내악 음반을 발매하였다.

고전에서 현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레퍼토리를 통해 바순의 아름다움과 매력을 전달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현재 한양대학교, 경희대학교, 선화예고 등에 출강하여 후학 양성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곽정선 Jung Sun Kw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