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SSF와 함께하는 아티스트 소개
4_박상욱
박상욱 Samuel Sangwook Park

피아니스트 박상욱은 만 15세의 나이로 오스트리아 빈 국립 음악대학에 최연소 합격하였고 빈시립음악대학으로 학교를 옮겨 빈에서 저명한 피아니스트인 롤란트 바틱 교수를 사사하며 학사를 최고점으로 졸업하였다 이후 독일 로스톡 국립음대에서 석사를 최고점으로 졸업하였고 현재 Konzertexamen 과정에 재학중이다. 10대의 나이에 이미 많은 국제 콩쿠르에서 입상하며 두각을 나타낸 피아니스트 박상욱은 17세에 세계최고의 음향을 자랑하며 세계 최정상 악단인 빈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상주하고 있는 오스트리아 빈의 무지크페라인(황금홀) 에서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 1번과 모짜르트 피아노 협주곡 21번을 협연하며 유럽 음악계에 데뷔하였다. 그 이후로도 독주 뿐만이 아니라 저명한 솔리스트와 실내악단들과의 실내악 연주 등 실내악에도 남다른 애정을 보여 세계적인 피아노 트리오팀인 Altenberg Trio 알텐 베르크 피아노 트리오에게 사사를 받으며 피아노 트리오로도 활동하였고 실내악 국제콩쿠르 등에 상위 입상하며 실내악 분야에서도 뛰어난 두각을 나타내었다.

빈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수석연주자들과 오스트리아 벨베데레 궁전 재개관 기념식에서 말러 피아노 4중주를 연주하였으며 이 연주는 오스트리아 국영방송을 통해 전역에 방송이 되었다. 그는 세계적인 연주자 및 교수들에게도 마스터클래스 혹은 지도를 받았는데 대표적으로 다니엘 바렌보임, 메나헴 프레슬러, 파울 바두라 스코다 등이 있다.

2013년 부터 그가 피아니스트 신미정과 결성한 피아노듀오 신박(신박듀오)은 현재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피아노듀오팀을 넘어서 전세계 음악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솔리스트이다. 2015년 뮌헨에서 열린 세계적인 연주자의 등용문 콩쿠르로 알려진 ARD 국제 콩쿠르에서 준우승을 하며 세계 음악계에 주목을 받았고 그 이후 체코에서 열린 제 20회 슈베르트 국제콩쿠르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우승 (2위없는 1위), 슈베르트 최고해석상 특별상을 수여받았고 모나코, 이탈리아에서  참가한 콩쿠르까지 모두 연이어 석권하며 유럽에서 연간 40-50회의 공연을 펼쳐오고 있으며 피아니스트 박상욱과 신미정은 (신박듀오) 세계 피아노 듀오계에서 가장 떠오르는 젊은 연주자로 평가받고 있다.

피아니스트 박상욱은 현재 국내 활동도 활발히 하며,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경기실내악축제, 피스앤피아노 페스티벌 등에 정기적으로 출연 하고있고 후학양성에도 힘쓰는 그는 매년 오스트리아,독일 타이완과 한국에서 예술중,고등학교 및 음악대학에서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해오고 있으며 SBS 영재발굴단에 멘토로도 출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