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SSF와 함께하는 아티스트 소개
내지40_민유경
민유경 Yookyung Min

매력적인 21세기의 주역” —–The Overture

깊이있는 해석과 군더더기 없는 연주”

인상적인 거장의 기질”—–New York Concert Review

꾸미지 않은 탁월한 자연스러운 음악성’ —– 故 메뉴힌 경

 

민유경은 특유의 맑고 청아한 음색, 화려한 기교에 더해진 기품있는 서정성으로 폭넓은 레퍼토리를 소화하고 있는 국내 톱 솔리스트 중 하나이다. 감수성 풍만한 연주로 다른 예술가들에게도 영감을 주는 이 시대의 뮤즈로, 작고한 시인이자 평론가 김영태는 그녀에게 두 편의 시를 헌정하기도 했다.

서울예고와 서울대학교 기악과에 수석 입학했고, 1학년 재학 중 스승인 김남윤 교수를 따라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재입학한 후 3년 만에 조기 졸업하여 화제를 모았던 그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 중이던 1995년, 영국의 Yehudi Menuhin 국제콩쿨에서 3위에 입상하면서 다시 한번 음악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순수 국내파 음악학도, 특히 이름도 알려지지 않은 신생 학교학생으로서의 국제무대 정식 데뷔로 당시 음악계의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그 후 도미하여 The Juilliard School 에서 석사를, Manhattan School of Music 에서 영예로운 휘태커기금의 수혜자로 오케스트라 부문 최고연주자 과정을 수료했다. 그 뒤 뉴욕주립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국내에서는 한국일보 콩쿨 1위, 중앙일보 콩쿨 1위, KBS 신인음악 콩쿨 대상 등 주요 대회를 두루 석권하였고, 해외에서는 Corpus Christi Young Artist 콩쿨 1위, Manhattan Sibelius 콩쿨 1위, 특히 Washington 국제 콩쿨에서는 현악부문 1위 및 청중상 등 3개의 특별상을 수상했다.

일본 쿠사츠 음악축제, 예술의전당 초청시리즈, 뉴욕 St. John Cathedral, 뉴욕 Carnegie Hall, KBS 콘서트, 이강숙 초청시리즈, 워싱턴 Philips  Collection, 금호아트홀 금요콘서트 시리즈, 호암아트홀, 안익태 기념음악회, 대구 유니버시아드 개막 축하 공연, 서울 뮤직 페스티벌,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 한국-카자흐스탄 수교음악회 등에 초청되어 연주하였으며, 모짜르트 협주곡 전곡 연주 , ‘로맨틱 에코’ 시리즈 3편, ‘Bring the Romance’ 시리즈 3편 등을 성황리에 마쳤고 그 외에도 슈베르트, 브람스, 베토벤, 슈만, 모짜르트의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 연주들을 이어오고 있다. 음반으로 KBS가 제작한 ‘한국의 연주가 시리즈’, ‘크리스마스 환타지’, ‘Day by day’가 있다.

현재 성신여대에서 교수로 재직중이며 1712 죠셉 과르네리 바이올린으로 연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