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SSF와 함께하는 아티스트 소개
이민호
이민호 Min-Ho Lee

바수니스트 이민호는 다양한 음악적 시도와 탁월한 작품해석, 열정적이면서도 수준 높은 연주로 감탄을 자아내며 한국 관악계에 신선한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으며, 다른 악기의 반주역할에 머물렀던 바순이란 악기를 ‘음지에서 양지로’ 끌어올렸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연세대 졸업 후,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세계 최고의 바수니스트인 클라우스 투네만에게 발탁되어 한국은 물론, 독일에서도 큰 이슈가 되었던 그는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국립음대에서 전문연주자과정과 최고연주자과정을을 수료하였다.

2006년 마르크-노이키르헨 콩쿠르에서 학위를 획득하여 본고장 독일에서도 실력을 인정받아 함부르크 심포니, 뉴 포츠담 실내관현악단, 베를린 오케스트라의 객원수석과 베를린 실내관현악단의 객원단원을 역임하였으며, 콘체르토하우스 베를린 오케스트라의 단원으로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음악적인 역량과 다양한 경험을 쌓아나갔다.

2009년 귀국과 동시에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의 오디션을 통해 유일한 관악기 협연자로 선정되어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치른 그는 귀국 독주회를 비롯한 많은 독주회는 물론 사회복지법인 기쁜우리 쳄버 소사이어티의 솔리스트이자 음악감독을 맡아 C.P.E. Bach의 첼로협주곡 전곡(3곡)을 바순으로 협연하였고, 수원시향, 강남 심포니, 창원시향, KT 챔버 오케스트라 등 여러 오케스트라와 협연을 하였으며 금호 챔버 뮤직 소사이어티 등 다수의 실내악 연주와 더불어 매년 대관령 국제 음악제와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의 바순주자로 참여하는 등 실내악에서도 폭넓은 음악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특히 2013년에는 아시아더블리드협회 컨퍼런스에 한국대표 아티스트로 초청되어 초청독주회와 앙상블연주를 하였고 국제 콩쿠르의 심사위원으로 위촉되기도 하였으며 2015년에는 세계더블리드협회 컨퍼런스에 역시 한국대표 아티스트로 초청되어 초청 독주회와 마스터 클래스를 지도하였다.

2014년 독일의 유명악기사 라이트징거에서 악기를 기증받아 아티스트로 활동 중인 그는 수원시향의 수석으로 재직 중이며, 아시아더블리드협회와 세계더블리드협회 아티스트,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멤버이자 기쁜우리 쳄버 소사이어티의 음악감독, 로뎀 아티스트로 활발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고 서울대, 연세대, 한국예술종합학교, 경희대, 국민대에 출강하여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